안면암
앞바다에 여우섬이라고 부르는 2개의 무인도가 있는데, 그 중 하나의 큰바위섬까지
약 100여 m에 이르는 부교(浮橋)가 놓여 있습니다.
밀물 때를 맞추면 30분도 지나지 않아 물 위로 들린 부교 위를 걸어서
섬까지 다녀오는 색다른 정취를 맛볼 수 있으며, 썰물 때는 갯벌 체험을 할 수도 있습니다.